사설 칼럼
사설
칼럼
기고
취재수첩
> 사설 칼럼 > 사설
흔들리는 대 중국 외교
연평포격 도발로 남북관계가 초긴장 상태에 빠져든 2010년 11월, 한국과 미국은 서해에서 미 항공모함 조지 워싱턴 호가 참여하는 한미군사합동훈련을 실시했다. 당시 중국은 미 항모의 서해 진입에 대해 강하게 반발했다. 이후 한중 외교 관계에 냉기류가 시작되었다고..
또 다시 4.19 혁명의 날을 맞다
1960년 4월 19일, 시청 앞 광장에는 이승만 정부의 3.15부정선거에 대한 성토와 함께 민주주의 정치 이상을 실현하려는 학생시위대로 가득 차 있었다. 이미 학생들의 확고한 의지를 읽은 수많은 시민 또한 이날 시위에 동참했다.위기를 느낀 이승만 정부는 급기야 발포..
농협 전산시스템 고장, "올 것이 왔다."
3,000만 명의 고객과 1,150개 점포를 가진 거대 금융회사 농협의 전산시스템이 문제를 일으킨 지 닷새가 지나도록, 농협은 전산시스템을 완전히 복구되기는커녕 그 원인조차 제대로 파악하지 못하고 있다.이로 인해 농협 이용객들이 많은 피해와 함께 큰 불편을 겪고 있..
정부, 남북관계 적극 개선해야.
이명박 정부는, 그 동안 유지해왔던 “비핵 개방, 3,000”이라는 대북정책의 근간을 반드시 전환해야 할 시점에 와있다. 이명박 정부는 이 대통령이 후보시절 설정한 이 덫에 걸려 그 동안 우리외교에 있어서 가장 중요한 비중을 차지하는 대북정책에 연이어 실패했다. ..
삼부토건의 법정관리 신청
삼부토건이 지난 12일 법정관리를 신청하면서, 국내 중견건설업체의 부도 도미노 현상이 본격화될 공산이 매우 커졌다. 국내 토목공사업 면허 제1호 업체인 삼부토건의 법정관리 신청으로 올해 들어 법정관리를 신청했거나 워커아웃이 진행 중인 건설업체는 동일토건, ..
마늘 밭 가장자리에 심긴 111억 원
이것은 분명 희극을 넘어선 비극이다. 마늘 밭 가장자리에 마늘과 함께 심긴 것은 다름 아닌 111억원에 달하는, 뿌리도 잎도 없는 오만원권 신지폐였다. 마늘 밭에 심긴 오만원권 신 지폐는 수족이 잘린 채, 자칫 긴 시간을 어둠 속에서 잠잘 뻔 했다. 이 사건을 수사 ..
총체적 사회위기를 말하다.
근년, 우리사회는 자살자의 수가 크게 느는 등 인명 경시 풍조가 횡횡하고 있다. 이것도 모자라 묻지 마식 범죄의 급증과 함께 자식이 부모를 살해는 친고죄 건수 또한 늘고 있다. 이처럼, 자살의 증가와 함께 반사회적 범죄가 성행하는 것은 우리사회가 총체적 위기에 ..
이명박 정부엔 ‘집권 정신’이 없다.
이명박 정부엔 ‘집권 정신’이 없다. 그것 밖에 없는 것이 아니다. 내가 보기에 집권 마스터플랜조차 없다. 인수위 시절 인수위원장의 “어뢴지”를 기억하는 국민이 의외로 많다.이 점도 문제지만 광우병 파동이 부른 촛불시위로 잃어버린 일 년여의 시간이 못내 아쉽..
정부와 국회 예산 논의 이대로는 안 된다
국회의 주요 기능 중의 하나가 바로 정부 예산안에 대한 심의/의결이다. 지난 3년 국회의 이 기능은 제대로 작동하지 못했고, 집권당이 단독 처리하는 소위. 날치기 통과가 이루어졌다.이 때문에 발생한 국민적 폐해의 크기는 가늠하기 어렵다. 그 예를 적시하면 예산의..
신문의 날을 맞아
7일은 제 55회 신문의 날이다. 전국언론노동조합, 한국기자협회, 민주당 문방위원회 위원 일동은 국회 브리핑 룸에서 기자회견을 가졌다. 이 자리에서 이들은 “신문에 대한 근본적이고 장기적인 특별지원제도, 시급하다”라며, 신문 위기 극복을 국가 어젠다로 설정하..
 
1 2 3 4
 
제목+내용
공지사항
서울e조은뉴스입니다.

    2017-12514

 

연 예 NEWS
스포츠종합
호주 프리미엄 수제맥주 키트 쿠..
쉐보레 초청 이대영 군, 맨유 개..
연예종합
데뷔10주년을 맞이한 소녀시대를 위해 소녀시대숲 2호가 서울로7017의 스타나무 ..
젝스키스, 데뷔 20주년을 맞아 ‘..
모델 이현이, 인스타그램에 아들 ..
AOA 설현, 20일 패션쇼핑몰 엔터식..
동정 인사 새얼 부음 알림
천사가 보내온 3
24년의 세월을 서울역 인근 노숙인들을 위한 구호사업
신문사소개 | 회사연혁 | 조직구성도 | 본사 편집위원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정정보도신청 | 오시는길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



22187 인천광역시 남구 토금중로 63 서해 103-1001호 서울e조은뉴스 전화 032 882 7215 등록번호 서울특별시 아 00471
등록일자 2007-12-11 기사제보 star4938@naver.com 청소년보호책임자 이선호
대표 이대균 010-9908-2580 / 편집인.발행인 이선호 010-7685-3400 / 취재국장 김진국 / 관리국장 김덕환 / 인터넷사업부 박지은| |
Copyrightⓒ by 서울e조은뉴스 기사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ㆍ복사ㆍ배포를 금합니다.

qrcod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