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  |  정치  |  경제/산업  |  사회  |  문화  |  건강/한의학  |  특집  |  보도자료
 
서울일보
뉴스
지역뉴스
스포츠
연예
포토뉴스
사설 칼럼
>
SK텔레콤, HERE와 5G 자율주행·스마트시티 공동 사업 추진
 서울조은뉴스 18-01-11 00:28 | 최종업데이트 18-01-11 00:28    프린트    이메일보내기 | 목록보기 
  • SK텔레콤과 글로벌 초정밀 지도 대표기업 히어가 도로 위, 도시 위 혁신을 위해 손을 맞잡았다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박정호)과 글로벌 초정밀 지도 대표기업 ‘히어’(HERE, CEO 에자드 오버빅)가 도로 위, 도시 위 혁신을 위해 손을 맞잡았다. 


    양사는 SK텔레콤 박정호 사장과 ‘히어’ 에자드 오버빅(Edzard Overbeek) CEO가 참석한 가운데 9일(현지시간) CES 2018이 열린 미국 라스베이거스 컨벤션 센터에서 ‘5G 자율주행·스마트시티 사업 전략적 파트너십’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히어’는 전 세계 200여개국에 내비게이션, 실시간 교통정보, 실내 지도를 제공하고 있는 초정밀 지도/위치서비스 글로벌 대표기업이다. 아우디-BMW-다임러 등 독일 완성차 3사, 인텔, 파이오니아(Pioneer) 등이 ‘히어’ 지분을 보유하고 있다. 최근 보쉬(Bosch), 콘티넨탈(Continental)도 ‘히어’ 지분 참여 의사를 밝힌 바 있다.

    양사는 자율주행차용 HD맵 솔루션, 위치기반 IoT 등 차세대 기술·서비스 공동 개발부터 글로벌 사업 확대까지 광범위한 협력을 추진한다.

    이를 위해 SK텔레콤은 5G, 사물인터넷(IoT) 전용망/서비스, 모바일 내비게이션 기술, 약 700만건에 달하는 다이나믹 콘텐츠(거점/실시간 교통정보), 클라우드 등 핵심 경쟁력과 인프라를 공유한다. ‘히어’는 HD맵, 초정밀 위치 측위 솔루션, 글로벌 유통 채널 등을 제공한다.

    ◇5G로 뭉친 SK텔레콤-HERE… “5G가 소득 5만불 달성의 기폭제”

    이번 파트너십은 서로의 인프라나 강점을 합치면 5G·자율주행·IoT가 중심이 되는 ‘미래 도시’ 구축을 앞당길 수 있다는 양사 목표가 일치해 성사됐다.

    특히 양사는 공동 사업 추진에 있어 5G가 핵심이라고 공감하고 있다. 5G의 초고속, 초저지연, 초연결 특성이 위치기반 IoT 분야를 획기적으로 혁신할 수 있기 때문이다. ‘히어’가 SK텔레콤에 손을 내민 이유기도 하다. SK텔레콤은 ‘히어’의 첫 통신사 파트너다.

    SK텔레콤은 차별화된 5G 서비스를 선제 개발할 수 있는 강력한 우군을 확보했다. SK텔레콤은 5G조기 상용화가 ‘소득 5만불 달성’의 기폭제가 될 것이라고 확신하고 있다.

    ◇5G + T맵 + HERE 맵솔루션 = 실시간 업데이트되는 ‘자율주행용 HD맵’

    협약에 따라 양사는 경부고속도로 등 국내 주요도로 HD맵(초정밀 지도)을 상반기부터 공동 구축하기로 했다.

    특히 양사는 반응속도 0.001초의 초저지연성이 특징인 5G를 접목해 실시간으로 업데이트되는 ‘HD맵’ 라이브 업데이트 솔루션 개발에 주력할 예정이다. 이 솔루션은 서베이카(지도 제작 차량)나 해당 기술이 탑재된 차량이 주변 사물의 변화를 실시간으로 클라우드에 올려 다른 사용자에게 전달하는 역할을 한다.

    양사는 차별화된 ‘HD맵’과 라이브 업데이트 솔루션을 위치기반 서비스 기업 및 완성차 업계 등에 공급할 계획이다.

    ‘HD맵’은 기존 디지털 지도(SD맵)와 달리 정교한 차선정보, 센티미터 단위 정밀한 측위 정보, 신호등·가드레일·주변 사물을 모두 담는다. 마치 반도체가 전자기기 혁신을 이끌었듯이 ‘HD맵’은 자율주행차, 커넥티드카 대중화를 위해 필수적으로 갖춰야할 기반 기술이다.

    자율주행차는 실시간 주행 경로를 판단할 때 HD맵을 활용한다. 내비게이션, O2O, 차량공유서비스 등도 HD맵을 통해 한 단계 향상된 편의를 제공할 수 있다. 예를 들어, 내비게이션과 HD맵을 융합하면 좌회전, 직진 차선을 구분해 실시간 교통 정보를 제공할 수 있다.

    ◇차량 관제·IoT 트래킹·대중교통 관리 등 ‘스마트시티’ 신규 사업 추진

    양사는 스마트 시티 사업도 공동 추진한다. SK텔레콤은 IoT 전용 네트워크, 위치기반 기술을 활용해 차량 관제, 독거노인 케어, 에너지 절감 솔루션 등 다양한 스마트 시티 서비스를 서울, 부산 등에서 제공하고 있다. ‘히어’는 전 세계 누적 1억대의 차량에 항법지도를 공급하고 있으며 독자 플랫폼(Open Location Platform) 기반 IoT 위치기반 서비스 사업을 추진 중이다.

    양사는 물류, UBI보험, 대중교통 관리, 실내 측위, 차량 공유 등 위치기반 차세대 스마트 시티 서비스 개발을 함께할 계획이다.

    ◇기술·인프라 공유 위한 ‘공동 R&I 센터’, 한국에 설립… 글로벌 공동 사업 모색

    양사는 협력에 속도를 내기 위해 한국에 ‘공동 R&I 센터(Research & Innovation)’를 설립한다. 양사는 이곳을 각사가 가진 기술, 인프라를 공유하고 혁신 서비스를 공동 개발하는 전초기지로 활용할 계획이다.

    아울러 양사는 사업 영역을 한국으로 한정하지 않고 ‘히어’의 전 세계 200여개국 글로벌 영업망을 활용해 사업 지역을 확대할 계획이다. 특히 양사는 스마트시티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동남아시아를 글로벌 사업 추진 지역으로 우선 검토할 예정이다.

    SK텔레콤 박정호 사장은 “오프라인 세상 자체가 무선화되는 5G 시대에, 탤레매틱스와 커넥티드카 분야가 가장 먼저 5G 혁신과 마주할 게 될 것”이라며 “글로벌 맵 솔루션 강자인 히어와 함께 도로 위, 도시 위의 변화를 이끌어 가겠다”고 말했다.

    ‘히어’ 에자드 오버빅 CEO는 “5G와 위치 기반 서비스가 중심이 되는 미래 자율주행 시대에 SK텔레콤과 히어가 자율주행 기반 인프라를 마련하는 데 핵심적 역할을 할 수 있다”며 “양사 협력을 통해 국내외 자율주행차 탑승자에게 혁신적인 차량 내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조은뉴스 18-01-11 00:28 | 최종업데이트 18-01-11 00:28    프린트    이메일보내기 | 목록보기 
기자
▶ 이메일 보내기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해당하는 글이 없습니다.
해당하는 글이 없습니다.
→뉴스홈으로   ↑ top
공지사항
서울e조은뉴스입니다.

    2017-12514

 

연 예 NEWS
스포츠종합
호주 프리미엄 수제맥주 키트 쿠..
쉐보레 초청 이대영 군, 맨유 개..
연예종합
데뷔10주년을 맞이한 소녀시대를 위해 소녀시대숲 2호가 서울로7017의 스타나무 ..
젝스키스, 데뷔 20주년을 맞아 ‘..
모델 이현이, 인스타그램에 아들 ..
AOA 설현, 20일 패션쇼핑몰 엔터식..
동정 인사 새얼 부음 알림
천사가 보내온 3
24년의 세월을 서울역 인근 노숙인들을 위한 구호사업
신문사소개 | 회사연혁 | 조직구성도 | 본사 편집위원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정정보도신청 | 오시는길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



22187 인천광역시 남구 토금중로 63 서해 103-1001호 서울e조은뉴스 전화 032 882 7215 등록번호 서울특별시 아 00471
등록일자 2007-12-11 기사제보 star4938@naver.com 청소년보호책임자 이선호
대표 이대균 010-9908-2580 / 편집인.발행인 이선호 010-7685-3400 / 취재국장 김진국 / 관리국장 김덕환 / 인터넷사업부 박지은| |
Copyrightⓒ by 서울e조은뉴스 기사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ㆍ복사ㆍ배포를 금합니다.

qrcod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