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  |  정치  |  경제/산업  |  사회  |  문화  |  건강/한의학  |  특집  |  보도자료
 
서울일보
뉴스
지역뉴스
스포츠
연예
포토뉴스
사설 칼럼
>
1936년식 부가티 타입 57SC 쿠페 애틀랜틱, 제3회 페닌슐라 클래식 베스트 오브 베스트 어워드 수상
 서울조은뉴스 18-02-13 01:12 | 최종업데이트 18-02-13 01:12    프린트    이메일보내기 | 목록보기 
  • 1936년식 부가티 타입 57SC 쿠페 애틀랜틱이 제3회 페닌슐라 클래식 베스트 오브 베스트 어워드를 수상했다


     진귀하고 아름다운 1936년식 부가티 타입 57SC 애틀랜틱이 페닌슐라 파리 호텔에서 개최된 명망 높은 페닌슐라 클래식 베스트 오브 베스트 어워드(The Peninsula Classics Best of the Best Award) 수상자로 호명됐다. 


    올해로 3회째를 맞는 페닌슐라 클래식 베스트 오브 베스트 어워드는 세계에서 가장 아름다운 클래식 카 8대(세계 최고의 경연대회에서 수상한 차들 중 최고를 엄선)를 한 자리에 불러모아 세계에서 가장 훌륭한 자동차라는 타이틀을 놓고 경쟁하게 했다. 이번 상을 수상한 부가티는 멀린 자동차 박물관(Mullin Automotive Museum)과 미국 캘리포니아 주에 소재한 롭 앤 멜라니 월튼 재단이 공동으로 소유하고 있으며 2017년 샹티이 아트 앤 엘레강스(Chantilly Arts & Elegance)에서 ‘콩쿠르 데타 최고의 차(Best of Show Concours d’Etat)’로 선정된 바 있다.

    홍콩 앤 상하이 호텔즈(Hongkong and Shanghai Hotels, Limited)의 회장이며 페닌슐라 클래식 베스트 오브 베스트 어워드의 공동 설립자인 마이클 카두리(Michael Kadoorie) 경은 이 상의 유산에 대해 언급하면서 “우리는 이 상을 통해 오랜 자동차 팬들을 열광시키는데 그치지 않고 자동차 세계에 입문한 사람들의 열정에도 불을 붙일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과급 엔진으로 구동되고 많은 이들에게 최초의 슈퍼카로 인식되고 있는 이 부가티는 지금까지 생산된 4대의 타입 57 애틀랜틱 모델 중 한 대이며 현재 이 모델은 세계에 3대 밖에 남아 있지 않다. 이 차량은 에토레 부가티(Ettore Bugatti)의 아들 장 부가티(Jean Bugatti)가 아르데코 운동이 정점에 달했던 시기에 디자인했다. 장 부가티는 그가 디자인한 1935년식 에어로라이트(Aérolithe) 컨셉 카에 기반을 두고 이 차를 디자인했는데 이 컨셉 카는 마그네슘 합금 차체에 불이 붙을 것을 우려해 외부에 리벳을 줄줄이 박은 것으로 유명하다. 장은 애틀랜틱의 전체 알루미늄 차체에도 시그니처인 리벳 이음선을 유지했다.
     
    부가티의 전통 부문 총괄 줄리어스 크루타(Julius Kruta)는 “부가티 타입 57SC 애틀랜틱은 자동차 경주의 보석이며 숨 막히게 아름다운 윤곽과 당대 최고의 성능을 자랑하는 장 부가티의 명작이다”며 “지금은 부가티의 유산인 ‘불세출의 힘과 아름다운 디자인’의 궁극적 표현으로 남아 있다”고 말했다.

    차대 번호 57373인 이 모델은 타입 57 애틀랜틱으로 최초 생산된 차이고 유일하게 살아남은 ‘에어로 쿠페(Aéro Coupé)’다. 이 모델로 최초 생산된 차 두 대가 에어로라이트와 기계적으로 유사하게 제작되어 에어로 쿠페라는 명칭이 붙었다. 이 차는 1936년 로스차일드 남작의 셋째 아들인 영국의 나다니엘 메이어 빅터 로스차일드(Nathaniel Mayer Victor Rothschild)에게 새 차로 인도됐고 82년 동안 몇몇 소유주를 거쳐 지금에 이르렀다. 이 차는 국제적으로 전시된 바 있으며 최근에는 로스앤젤레스에 소재한 피터슨 자동차 박물관(Petersen Automotive Museum)의 ‘부가티의 예술’ 전시회에서 전시됐다.

    멀린 자동차 박물관의 설립자 겸 최고경영자 피터 멀린(Peter Mullin)은 “애틀랜틱은 프랑스식 자동차 스타일링에 대해 내가 우러러보는 모든 면을 최고 수준으로 갖고 있으며 자동차 수집가 세계의 모나리자로 널리 알려져 있다”며 “시그니처 곡선부터 항공기에서 영감을 얻은 리벳, 장 부가티가 디자인한 매끄러운 전체 알루미늄 차체에 이르기까지 이 차는 진정 대단한 예술품이다”고 평가했다. 이어 “다른 훌륭한 ‘베스트 오브 베스트’ 경쟁자들과 함께 이 차를 세상 사람들 앞에 전시하게 되어 영광스럽다”고 말했다.

    이 차를 공동 소유한 롭 월튼(Rob Walton)은 “나 역시 피터와 같은 생각이다”며 “다른 7대의 후보자들도 워낙 대단해서 이번 수상이 더욱 특별하게 느껴진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는 이번 기회에 현존하는 가장 위대한 클래식 자동차들의 품질과 아름다움을 한 발 뒤로 물러나 감상할 수 있었다”며 “나 같은 자동차 팬에게는 매우 기쁜 일이었다”고 밝혔다.

    페닌슐라 클래식 베스트 오브 베스트 어워드의 설립자들은 모두 세계 최고의 자동차 전문가로 알려져 있으며 훌륭한 자동차, 완벽한 복원, 전통과 유산의 보존에 대한 공통된 열정으로 뜻을 모았다.

    마이클 카두리 경은 크리스천 필립슨(Christian Philippsen), 윌리엄 E. ‘칩’ 코너(William E. “Chip” Connor), 브루스 메이어(Bruce Meyer)와 함께 이 상을 제정했다. 이들은 모두 자동차의 우수성에 대한 열정을 갖고 있으며 그 열정을 바탕으로 페닌슐라 클래식 베스트 오브 더 베스트 어워드를 만들게 됐다.

    브루스 메이어는 “3회째를 맞는 페닌슐라 클래식 베스트 오브 베스트 어워드의 궁극적인 판단 기준은 타협하지 않는 품질과 디자인이다”며 “물론 이런 기준 때문에 존경스런 심사위원들도 수상자를 선택하기가 쉽지 않았던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이어 “결국 뛰어난 맞춤 디자인으로 예술과 기술의 놀라운 조화를 이뤄낸 1936년식 부가티 타입 57SC 쿠페 애틀랜틱이 수상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지난 번에는 몬테레이 카 위크(Monterey Car Week) 기간 중 시상식을 진행했으나 올해는 파리로 자리를 옮겨 세계적으로 유명한 레트로모바일 행사 기간 중에 시상을 하게 됐다. 참석자들은 따로 저녁 식사를 한 후 페닌슐라 파리 호텔의 지하 주차장에 모여 이 부가티 모델을 감상했다.

    자동차 전문가, 디자이너, 유명인사들로 구성된 24명의 심사위원들이 심사 끝에 이번 수상자를 선택했다. 다른 7대의 후보자들과 심사위원에 관한 자세한 정보를 보려면 여기 를 클릭하면 된다.

    홍콩상하이 호텔이 소유, 운영하는 페닌슐라 호텔(The Peninsula Hotels)은 ‘페닌슐라 클래식 베스트 오브 베스트 어워드’을 후원하는 것에 대해 자부심을 갖고 있는데 이는 그룹이 고급스러움과 여행 그리고 자동차 라이프스타일에 열정을 갖고 있고 그 가치를 인정하는 것과 맥을 같이한다. 아시아와 미국 및 유럽의 관문 도시에 10개의 호텔을 운영하고 있는 페닌슐라 호텔은 여행의 매력을 드높이고 최고의 세련미/혁신/디자인을 보여주려 노력하고 있다. 시간을 초월하는 우아함, 기술과 기능의 사려 깊은 통합, 다양한 고급 교통수단 완비로 유명한 페닌슐라 호텔은 전통과 전문지식을 동원해 세계 최고의 자동차를 기리고자 한다.


     웹사이트: http://www.peninsula.com/bestofthebest


     
 서울조은뉴스 18-02-13 01:12 | 최종업데이트 18-02-13 01:12    프린트    이메일보내기 | 목록보기 
기자
▶ 이메일 보내기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해당하는 글이 없습니다.
해당하는 글이 없습니다.
→뉴스홈으로   ↑ top
공지사항
서울e조은뉴스입니다.

    2017-12514

 

연 예 NEWS
스포츠종합
호주 프리미엄 수제맥주 키트 쿠..
쉐보레 초청 이대영 군, 맨유 개..
연예종합
데뷔10주년을 맞이한 소녀시대를 위해 소녀시대숲 2호가 서울로7017의 스타나무 ..
젝스키스, 데뷔 20주년을 맞아 ‘..
모델 이현이, 인스타그램에 아들 ..
AOA 설현, 20일 패션쇼핑몰 엔터식..
동정 인사 새얼 부음 알림
천사가 보내온 3
24년의 세월을 서울역 인근 노숙인들을 위한 구호사업
신문사소개 | 회사연혁 | 조직구성도 | 본사 편집위원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정정보도신청 | 오시는길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



22187 인천광역시 남구 토금중로 63 서해 103-1001호 서울e조은뉴스 전화 032 882 7215 등록번호 서울특별시 아 00471
등록일자 2007-12-11 기사제보 star4938@naver.com 청소년보호책임자 이선호
대표 이대균 010-9908-2580 / 편집인.발행인 이선호 010-7685-3400 / 취재국장 김진국 / 관리국장 김덕환 / 인터넷사업부 박지은| |
Copyrightⓒ by 서울e조은뉴스 기사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ㆍ복사ㆍ배포를 금합니다.

qrcod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