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  경기  |  인천  |  충청  |  전남  |  전북  |  영남  |  강원
 
지역뉴스
서울
경기
인천
충청
전남
전북
영남
강원
> 지역뉴스 > 서울
서울시, 미세먼지·오존경보 7분 이내 시민전파 시스템 구축
 서울조은뉴스 17-09-09 01:20 | 최종업데이트 17-09-09 01:20    프린트    이메일보내기 | 목록보기 
 서울시가 미세먼지, 오존 등 대기오염 농도가 정해진 기준보다 높아 경보가 발령될 경우 시가 7분 내에 문자, 전광판, 모바일 등 보유한 수단을 통해 시민들에게 전파할 수 있는 ‘대기오염경보 자동발령시스템’을 구축했다고 밝혔다. 이달부터 가동된다. 


올해 8월까지 서울시에 발령된 미세먼지 주의보는 6회, 오존 주의보는 33회로 올해가 가기 전에 2016년(미세먼지 주의보 6회, 오존 주의보 33회) 경보발령횟수와 이미 같아졌다.

기존에는 경보상황이 발생하면 시가 언론을 통해 즉각 알리고 대기환경 홈페이지에 정보를 등록, 시민과 공공기관에 문자 및 팩스 전송, 모바일 서울, SNS, 전광판 게시 등까지 순차적으로 전파했다. 평균적으로 약 30분 정도의 시간이 소요됐다.

서울시는 이처럼 순차전파에서 동시전파로 개선해 전파 시간이 30분에서 7분 이내로 단축됨으로써 영유아·노약자 같은 미세먼지 민감군과 야외 근무자 등 취약군이 보다 빠르게 대기질 상황에 대응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설명했다.

민감군 : 영유아, 어린이, 노약자, 임산부, 호흡기 질환자, 심혈관 질환자
취약군 : 가로청소원, 운전기사, 교통경찰, 톨게이트근무자, 주차안내원, 노점운영자 등

‘대기오염경보 자동발령시스템’은 대기오염 측정을 맡고 있는 보건환경연구원과의 연계 속에 운영된다. 대기오염 수치가 시스템으로 연동돼 경보 직전 수준에 도달하면 이 내용이 실시간으로 서울시 담당 공무원에게 공유된다. 시는 상황을 파악하고 발령 여부를 판단해 시스템을 원클릭으로 가동한다.

시스템 가동을 통해 발령 7분 이내에 자치구, 교육기관, 언론기관, 서울시 홍보매체와 문자 알리미 서비스에 직접 신청한 시민(약 2만 9천 명) 등에게 경보 사실이 일괄적으로 전파된다. 2차로 자치구가 어린이집, 아파트, 노인정, 병원, 보건소, 배출업소 및 공사장 등까지 전파하면 문자나 팩스로 대기오염경보를 받게 되는 시민은 총 23만명이다.

서울시는 자동발령시스템 구축과 함께 적시에 건강보호조치가 필요한 미세먼지 민감군과 취약군, 질환자들이 대기오염경보 안내를 빠르게 받을 수 있도록 ‘문자 알리미’ 서비스 가입을 독려하고 문자 신청 절차도 간소화한다.

병원과 보건소를 통해 임산부, 호흡기·심혈관 질환자에게 안내하고 유치원, 초등학교, 장애인복지시설, 노인복지시설 등에도 홍보를 강화할 예정이다. 가로청소원, 운전기사, 톨게이트 근무자, 노점운영자 등은 관련 단체와 협회를 통해 가입을 유도할 계획이다.

정미선 서울시 대기정책과장은 “대기오염경보 자동발령시스템이 대기오염경보를 신속하게 전파해 일반 시민은 물론 어린이, 어르신 등 미세먼지 민감군과 야외 근무자 등 취약군들이 대기질 상황에 대응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보다 많은 시민들이 문자 알리미 서비스를 신청해 대기오염 경보를 받아보길 바라며, 특히 신청 절차를 간소화 한만큼 학부모, 심혈관·호흡기 질환자와 보호자의 많은 신청을 바란다”고 말했다.

 서울조은뉴스 17-09-09 01:20 | 최종업데이트 17-09-09 01:20    프린트    이메일보내기 | 목록보기 
기자
▶ 이메일 보내기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서울문화재단, 도심 속에서 즐기는 예술의 향연 ‘가을 거리예술...
서울시, 제12회 수어문화제 개최
→뉴스홈으로   ↑ top
공지사항
서울e조은뉴스입니다.

    2017-12514

 

연 예 NEWS
스포츠종합
호주 프리미엄 수제맥주 키트 쿠..
쉐보레 초청 이대영 군, 맨유 개..
연예종합
데뷔10주년을 맞이한 소녀시대를 위해 소녀시대숲 2호가 서울로7017의 스타나무 ..
젝스키스, 데뷔 20주년을 맞아 ‘..
모델 이현이, 인스타그램에 아들 ..
AOA 설현, 20일 패션쇼핑몰 엔터식..
동정 인사 새얼 부음 알림
천사가 보내온 3
24년의 세월을 서울역 인근 노숙인들을 위한 구호사업
신문사소개 | 회사연혁 | 조직구성도 | 본사 편집위원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정정보도신청 | 오시는길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



22187 인천광역시 남구 토금중로 63 서해 103-1001호 서울e조은뉴스 전화 032 882 7215 등록번호 서울특별시 아 00471
등록일자 2007-12-11 기사제보 star4938@naver.com 청소년보호책임자 이선호
대표 이대균 010-9908-2580 / 편집인.발행인 이선호 010-7685-3400 / 취재국장 김진국 / 관리국장 김덕환 / 인터넷사업부 박지은| |
Copyrightⓒ by 서울e조은뉴스 기사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ㆍ복사ㆍ배포를 금합니다.

qrcod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