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  경기  |  인천  |  충청  |  전남  |  전북  |  영남  |  강원
 
지역뉴스
서울
경기
인천
충청
전남
전북
영남
강원
> 지역뉴스 > 서울
서울시, 재난방송 수신 위해 터널 12곳에 DMB 중계설비 설치
 서울조은뉴스 17-11-29 02:31 | 최종업데이트 17-11-29 02:31    프린트    이메일보내기 | 목록보기 
 앞으로 터널 안에서도 지지직 소리와 같은 잡음 없이 라디오, 방송 등 DMB 시청이 가능하다. 이는 재난사고 발생 시 방송을 보고 듣기 위한 것으로 시는 전체 도로터널 35곳 중 연장 500m 이상의 터널 12곳에 DMB 중계설비 설치를 완료했다고 밝혔다. 


지진, 전쟁 등 국가재난 시 방송국에서 재난방송을 송출할 경우 기존 FM라디오 재난방송 청취에 이어 영상, 문자, 자막 등으로도 수신이 가능하게 된 셈이다.

터널 내 화재 등 재난사고의 경우는 FM라디오로 대피안내 방송을 송출한다.

시는 중계설비 설치를 완료한 후 방송통신위원회 주관 한국전파진흥협회에서 실시한 ‘재난방송 수신상태 조사’를 마친 상태며 28일엔 정릉터널에서 재난상황을 가정해 라디오, DMB 재난방송 송출 시연회를 갖는다.

시연은 정릉터널 마장방향에서 실시되며 이를 위해 28(화) 오전 10시30분에서 12시까지 1차로가 통제된다. 이날 시연엔 방송통신위원장도 참석한다.

정릉터널 100m 지점에 차량화재가 발생한 것을 가정해 터널을 지나는 다른 운전자에게 라디오를 통해 신속하게 대피하는 요령을 안내하는 훈련으로써 듣고 있던 FM라디오가 재난방송으로 송출된다. DMB는 국가재난 상황시를 대비하여 음영지역 없이 원활한 정규방송을 송출한다.

최근 성남 중원터널 안에서 SUV 차량이 3중 추돌 사고 후 차량화재가 발생했다.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었지만 공포에 질린 운전자들이 차를 버리고 터널 밖으로 탈출하는 큰 소동이 벌어졌었다. 이처럼 폐쇄된 터널 안에서 사고가 날 경우 운전자들은 패닉에 빠지기 때문에 재난상황에 신속하게 대처할 수 있는 재난방송의 필요성이 대두됐다.

또한 터널은 지진, 전쟁 등 비상 상황 시 대피장소로 활용하도록 되어 있는데 그동안 터널 내에서 FM 라디오 등이 제대로 수신되지 않는다는 지적이 있었다.

이에 시는 전체 도로터널 35곳 중 500m 이상의 터널 12곳에 DMB 중계설비를 우선 설치했으며 향후 23곳에 대해서도 수신 상태를 측정하고 라디오, DMB 재난방송이 원활하게 수신될 수 있도록 확대 설치할 계획이다.

세월호 참사이후 재난 발생시 피해자들이나 피해지역에 신속하고 정확한 재난정보를 전달하기 위해 연장 500m 이상의 도로터널, 지하공간 등에는 DMB와 라디오 중계설비 설치가 국토부 지침에 의거 의무화되어 있다.

김준기 서울시 안전총괄본부장은 “재난발생 시 신속한 안내는 더 큰 피해를 막을 수 있다. 그동안 터널 내에서 잡음 등으로 들리지 않았던 재난방송이 깨끗하게 들리므로 화재 등의 사고 발생 시 시민들이 우왕좌왕 하지 않고 안내방송에 따라 대처할 수 있게 됐다”며 “앞으로 서울의 모든 터널에서 방송이 원활하게 수신될 수 있도록 확대 설치할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조은뉴스 17-11-29 02:31 | 최종업데이트 17-11-29 02:31    프린트    이메일보내기 | 목록보기 
기자
▶ 이메일 보내기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서울시, 버려지는 하수열로 2만4000가구 난방 공급
서울시립북부장애인종합복지관, 벽산엔지니어링·벽산파워 자원...
→뉴스홈으로   ↑ top
공지사항
서울e조은뉴스입니다.

    2017-12514

 

연 예 NEWS
스포츠종합
호주 프리미엄 수제맥주 키트 쿠..
쉐보레 초청 이대영 군, 맨유 개..
연예종합
데뷔10주년을 맞이한 소녀시대를 위해 소녀시대숲 2호가 서울로7017의 스타나무 ..
젝스키스, 데뷔 20주년을 맞아 ‘..
모델 이현이, 인스타그램에 아들 ..
AOA 설현, 20일 패션쇼핑몰 엔터식..
동정 인사 새얼 부음 알림
천사가 보내온 3
24년의 세월을 서울역 인근 노숙인들을 위한 구호사업
신문사소개 | 회사연혁 | 조직구성도 | 본사 편집위원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정정보도신청 | 오시는길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



22187 인천광역시 남구 토금중로 63 서해 103-1001호 서울e조은뉴스 전화 032 882 7215 등록번호 서울특별시 아 00471
등록일자 2007-12-11 기사제보 star4938@naver.com 청소년보호책임자 이선호
대표 이대균 010-9908-2580 / 편집인.발행인 이선호 010-7685-3400 / 취재국장 김진국 / 관리국장 김덕환 / 인터넷사업부 박지은| |
Copyrightⓒ by 서울e조은뉴스 기사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ㆍ복사ㆍ배포를 금합니다.

qrcod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