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  |  정치  |  경제/산업  |  사회  |  문화  |  건강/한의학  |  특집  |  보도자료
 
뉴스
이슈
정치
경제/산업
사회
문화
건강/한의학
특집
보도자료
> 뉴스 > 보도자료
낙동강 수계, 녹조현상 확산
 서울조은뉴스 13-09-02 14:04 | 최종업데이트 13-09-02 14:04    프린트    이메일보내기 | 목록보기 
환경부(장관 윤성규)는 8월 초 현재 한강, 금강, 영산강 수계에는 아직 녹조현상이 미미하나 낙동강 수계는 중·하류 전 구간에 걸쳐 녹조현상이 발생하여 확산되고 있다고 밝혔다.

낙동강 하류 창녕함안보의 경우 7월 넷째 주에 처음으로 ‘조류경보’(남조류 세포수 5,000cell/mL 이상)가 발령되었고 7월 5주에는 중·하류 5개보 구간에서 남조류 세포수가 5,000∼17,000cell/mL 이상 측정되었다.

앞으로 장마가 끝나고 본격적인 무더위가 지속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낙동강 녹조는 더욱 확산되고 금강·영산강 하류도 녹조 발생증가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 기상예보(8.2일)에 따르면 8월 중순까지 기온은 평년(24도∼27도)에 비해 높고, 강수량은 평년(61∼129㎜)에 비해 적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음

환경부에 따르면 낙동강 녹조 발생에도 불구하고 9개 정수장 수질검사(8.1일) 결과 현재까지 안전한 수돗물 공급에는 차질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낙동강 본류 21개소 정수장 중 17개소는 고도처리(13) 또는 강변여과(4)로 정수처리에 문제가 없으며 일반정수처리시설 4개소도 복류수 취수, 입상활성탄 여과 등 보완대책을 시행 중이다.

2개 정수장 원수에서 독성물질(마이크로시스틴)이 먹는물 권고기준(1㎍/L) 이내로 나타났으나 정수 이후에는 모두 검출되지 않았으며 3개 정수장에서 나타난 냄새물질(지오스민, 2-MIB)도 권고기준인 20ppt 이하(2~4ppt 수준)로 안정적으로 처리하고 있다.

※ 최근 낙동강 물을 직접 상수원수로 취수하는 3개 보 구간에서 남조류 증가에도 불구하고 하천수, 원수, 정수 모두 독성물질이 거의 검출되지 않았음

환경부는 앞으로 조류농도에 대한 예측과 실측을 병행하고, 상황에 따른 단계별 시나리오에 따라 관계기관 협조하에 대응대책을 추진할 계획이다.

우선, 항공감시, 수상순찰, 이동형 수질측정기기 등을 활용하여 입체적으로 모니터링을 실시하여 정수장과 먹는 물을 관리하고 정수장 원수관리를 위해서 필요한 경우 취수구 주변 조류의 제거 또는 접근을 방지하고, 댐·보·저수지의 방류도 추진한다.

아울러 먹는물 뿐 아니라 친수활동에도 문제가 예상되는 지역은 주민 등에게 알려 자제토록 할 계획이다.
 서울조은뉴스 13-09-02 14:04 | 최종업데이트 13-09-02 14:04    프린트    이메일보내기 | 목록보기 
기자
▶ 이메일 보내기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해당하는 글이 없습니다.
여름철 직장인들의 해방구 ‘쿨비즈룩’ 인기 따라 소재도 다양...
→뉴스홈으로   ↑ top
공지사항
서울e조은뉴스입니다.

    2017-12514

 

연 예 NEWS
스포츠종합
후오비 코리아, 러시아 축구 원..
호주 프리미엄 수제맥주 키트 쿠..
연예종합
데뷔10주년을 맞이한 소녀시대를 위해 소녀시대숲 2호가 서울로7017의 스타나무 ..
젝스키스, 데뷔 20주년을 맞아 ‘..
모델 이현이, 인스타그램에 아들 ..
AOA 설현, 20일 패션쇼핑몰 엔터식..
동정 인사 새얼 부음 알림
천사가 보내온 3
24년의 세월을 서울역 인근 노숙인들을 위한 구호사업
신문사소개 | 회사연혁 | 조직구성도 | 본사 편집위원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정정보도신청 | 오시는길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



22187 인천광역시 남구 토금중로 63 서해 103-1001호 서울e조은뉴스 전화 032 882 7215 등록번호 서울특별시 아 00471
등록일자 2007-12-11 기사제보 star4938@naver.com 청소년보호책임자 이선호
대표 이대균 010-9908-2580 / 편집인.발행인 이선호 010-7685-3400 / 취재국장 김진국 / 관리국장 김덕환 / 인터넷사업부 박지은| |
Copyrightⓒ by 서울e조은뉴스 기사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ㆍ복사ㆍ배포를 금합니다.

qrcode